book

[BOOK] 부장님은 내 기획서가 쓰레기라고 말했지

[BOOK] 부장님은 내 기획서가 쓰레기라고 말했지 – 박혁종 지음

[BOOK] 부장님은 내 기획서가 쓰레기라고 말했지
[BOOK] 부장님은 내 기획서가 쓰레기라고 말했지

부제: “어떻게 써야 할지 막막할 때 읽는 기획서 소생술”

자극적인 제목(실제로 기획팀장님이 부장님이라서 더욱) 기획서를 쓸 때 참고하기 좋은 방법들을 설명해준다.
목적에 맞는 글쓰기 방법이 있다.


  1. 주어진 대상을 분석해 고유한 맥락을 발견하고, 그 내용을 적절한 형태에 담아내는 것.
  2. 모든 구성원이 비즈니스 환경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결국 ‘글’로 소통해야 한다.
  3. 내면에 아이디어와 생각이 가득한 사람보다 소소한 아이디어라도 표현하고 설득하는 사람이 이긴다.
  4. 아이디어는 종이 위에 정리되어야 현실이 된다.
  5. 기획서가 최대한 콤팩트(Compact)하되 임팩트(Impact) 있길 바란다.
  6. 기획서를 읽는 사람이 최소한의 에너지만으로 읽을 수 있는 기획서를 만들자.
  7. 훌륭한 경영진에게는 풍부한 시간이 없는 대신, 풍부한 직관이 있다.
  8. 명품은 디테일에서 승부를 겨룬다는 점을 잊지 말자.
  9. 올바른 ‘방향’이 우선이고, ‘속도’는 나중이다.
  10. 잘못된 ‘방향’에 ‘속도’가 붙으면 ‘재앙’이 온다.
  11. 좋은 경영진, 좋은 팀장일수록 좋은 질문을 하고, 좋은 실무자일수록 이에 대한 좋은 답을 찾아 기획서에 담는다.
  12. 좋은 기획서의 기초체력은 육하원칙의 확장판인 ‘5W3H’에서 나온다.
  13. 3C가 ‘전략’에 가깝다면, 4P는 ‘전술’에 가깝다.
  14. 좋은 기획을 하려면 반드시 그 아이템이 살아나갈 생태계가 어떻고, 앞으로 어떻게 바뀔지 미리 고려해야 한다.
  15. 좋은 기획서는 경영진의 관점에서 큰 그림을 그리고, 하나하나 파고들어야 한다.
  16. 12개의 핵심 질문만 잘 해결해도 좋은 기획서가 만들어진다.
  17. ‘협업’과 ‘분업’은 다르다.
  18. ‘협업’은 멤버들이 공통된 목표와 목적, 방향성을 갖고 개인 역할을 분담하는 것이다.
  19. 경영진은 ‘안전한 혁신(Safe Innovation)’을 원한다.
  20. 경영진의 결재를 얻어낼 수 있는 최고의 메시지는 바로 ‘데이터, 숫자’다.
  21. 비즈니스에는 과거와 현재, 미래가 공존하고 있으며 시간의 흐름을 종합적으로 바라보는 것이 진짜 기획이다.
  22. 좋은 메시지는 흐름과 논리 속에서 그 역할을 다할 수 있다.
  23. ‘진정한 단순함’이란 불필요한 장식이 없는 수준을 넘어 복잡함에 질서를 부여하는 것이다.
  24. 기획의 추진 배경과 목적을 제일 먼저 알고 싶어 한다.
  25. 구체적이고, 디테일한 실행보다는 적절한 방향성을 제시하는 수준에서 메시지를 전개해야 한다.
  26. 대한민국의 직장인들은 회사생활을 하며 크게 5가지의 문서를 작성한다.
  27. 조직과 회사와 개인은 ‘교훈’으로 진화하는 것이다.
  28. 대개 ‘공문서’를 받아보면 공문을 보낸 회사의 수준을 가늠할 수 있다.
  29. 기획서는 비즈니스의 ‘판’을 깔아주는 문서이기 때문이다.
  30. 문서의 본질에 맞도록 힘을 줘야 할 부분이 있고, 힘을 빼야 할 부분이 있다는 말이다.
  31. 구체적이고 균형 잡힌 세부 목차까지 잘 설정해둔다면 기획서의 살을 붙이는 쓰기 단계부터는 스피드 싸움으로 바뀐다.
  32. 대목차와 소목차의 배열에는 ‘흐름’과 ‘스토리’가 있어야 한다.
  33. 기획서는 통으로 싸워야 하는 메시지 게임이다.
  34. 상황에 맞추어 ‘패턴을 재활용’한다.
  35. 뭐든 적절한 것이 제일 좋은 것이다.
  36. 쓰기는 기술에 가깝다.
  37. 리드 메시지는 모든 것을 포괄하면서도 중요한 수치를 하나도 놓쳐서는 안 된다.
  38. 도형은 복잡한 텍스트의 정리가 필요하다고 판단될 때에만 출현해야 한다.
  39. 그래프도 딱 떨어지는 최적의 유형이 존재한다.

BOOK Comment 1-2-3
1. 기획서를 예로 들었으나 또 하나의 글쓰기 방법.
2. 어떤 글쓰기를 하느냐에 따라 적합한 방법론이 있다.
3. 글을 많이 써봐야 한다.

BOOK Underline 1-2-3
1. 아이디어는 종이 위에 정리되어야 현실이 된다.
2. ‘진정한 단순함’이란 불필요한 장식이 없는 수준을 넘어 복잡함에 질서를 부여하는 것이다.
3. 쓰기는 기술에 가깝다.

BOOKSTORE : YES24, 알라딘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bloggers like this: